[N컷]장혁x신은수 ‘배드파파’ 대본리딩 공개…’믿고 봅니다’

0
201809121433309903.jpg

/사진제공 MBC ‘배드파파’ © News1

201809121433313053.jpg

/사진제공 MBC ‘배드파파’ © News1

(서울=뉴스1) 강고은 에디터 = MBC 새 월화드라마‘배드파파’주역들이 ‘대본 리딩’ 현장에서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오는 10월1일 밤 10시에 처음 방송되는 MBC 새 월화드라마 ‘배드파파’(극본 김성민/연출 진창규)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는 남자의 이야기를 진한 감동과 시원한 액션으로 그려내는 드라마다.

가정을 지키기 위해 때로는 희생을, 때로는 응원을 하며 보듬는 가족애와 실감나는 격투 액션, 거기에 현실을 기반으로 한 판타지까지 3박자가 어우러지면서 신선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장혁, 손여은, 신은수, 하준, 김재경, 박지빈, 정만식, 정인기 등 주요 배우들이 모두 참석, 그동안 다져왔던 호흡을 바탕으로 더욱 실감나는 리딩 현장을 연출했다.

이미 몇 달간 촬영을 하며 호흡을 맞춰온 만큼 배우들과 연출진들은 서로를 향해 따뜻한 눈빛을 보내며 자리했던 상태. 특히 한 가족을 연기하고 있는 장혁, 손여은, 신은수는 실제 부녀-모녀 관계인 것처럼 편하고 다정한 모습으로 작은 대사 하나를 주고받는 과정에서도 막힘없이 일사천리로 풀어내는 ‘찰떡 케미’을 선보였다.

특히 장혁은 완급을 조절하며 말맛을 살리는 연기력으로 극의 중심을 잡아나갔다. 아버지의 애잔한 감성, 재기하기 위한 투혼까지 다채로운 감정을 표현해 캐릭터에 생생함을 부여했다. 손여은은 세밀한 감정을 조율하는 생활연기로 폭소와 눈물 사이를 줄다리기하며 능수능란한 연기를 펼쳐 공감을 자아냈다. 신은수는 17세의 예민한 감성을 목소리의 작은 떨림으로 구현해내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또한 무한 연습과 노력으로 격투기 챔피언을 열연하는 하준, 말투부터 톤까지 가다듬어 형사로 완벽 변신한 김재경의 모습은 극에 긴장감을 돋웠다. 거기에 냉철한 대표로 변신한 박지빈, 의뭉스러운 속내를 감춘 정만식, 삶이 묻어나는 열연의 정인기까지, 노련한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신선한 케미’를 발산했다. 자연스러운 애드리브와 리액션으로 웃음이 터졌고, 쉬는 시간이면 앞다퉈 서로를 격려하는 배우들의 훈훈한 모습이‘환상의 호흡’을 입증했다.

‘배드파파’는 오는 10월 1일 월요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