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산업 종합 전시회 ‘국제 문화재 산업전’ 개막

0
201809121633445304.jpg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8 국제 문화재 산업전’ 개막식에 참석해 참가업체의 작품 시연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국내 유일의 문화재 산업 종합 전시회인 ‘국제 문화재 산업전’이 12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경주시(시장 주낙영)가 주최하는 국제 문화재 산업전은 문화재 관련 기업의 활동을 활성화해 문화재 관련 산업을 발전시키고 민간의 문화재 관련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정재숙 청장은 개회사에서 "이제 문화재는 문화적 자원으로의 자부심을 넘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으로 나아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화재 산업의 발전은 문화재 연구와 보존관리 기술 발전으로 직결돼 우리나라 문화재 보존 관리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제 문화재 산업전’은 지난해에 개최된 ‘국제 문화재 보존기술전’을 확대한 것으로 전년도에 비해 참여 기업체와 홍보·전시관 수가 대폭 늘었다.

이번 산업전에는 문화재 보존·방재·수리 관련 기업체와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국립경주박물관 등 문화재 관련 국가기관과 공공기관 등 65개 기관이 130여개 홍보·전시관을 운영하며 문화재 산업계 전반의 정보와 기술을 교류한다.

특히 일자리 연계 프로그램 등을 신설함으로써 참가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 문화재 산업전’은 14일까지 이어지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고 누리집을 통한 사전 등록도 가능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