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민 “티아라 때보다 편하게 컴백 준비, 대신 무대 위에서 최선”

0
201809121635451379.jpg

가수 효민이 부담감을 내려놓고 책임감을 키웠다.

효민은 1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망고(Mango)’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이번 활동의 의미를 설명했다.

홀로서기 이후 첫 솔로 활동에 나서는 만큼 효민은 "잘 해야겠다는 생각에 많이 부담되고 걱정됐다. 그래도 너무 그러면 안 될 것 같아서 조금은 편하게 준비하려 했다. 티아라 앨범을 준비할 때보다 조금 더 쉽고 편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덕분에 즐기면서 작업할 수 있었다. 효민은 "참여도가 높다. 원래 안무를 배울 때 크게 의견을 낸 적이 없는데, 이번 무대는 팀원들과 함께 만들어나갔다. 무대를 어떻게 그려나갈지에 대한 고민을 충분히 했다. 그런 부분에 있어 만족한다"고 자신했다.

주변의 도움도 있었다. 효민은 "운 좋게 친한 지인들과 새로운 회사의 새로운 스태프 분들의 도움을 받았다. 제가 모든 일정에 동행했다"고 전했다.

이런 준비 과정에 대해 효민은 "마음은 편하게 먹었지만 무대 위에서는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정리했다.

걸그룹 티아라를 떠나 홀로서기한 효민의 첫 번째 컬러 스토리이자,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망고’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