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남주혁 “조인성, 동생처럼 대해줘…잊지못할 경험”

0
201809121707146296.jpg

배우 남주혁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cgv서 열린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작품이다. 2018.9.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남주혁이 조인성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남주혁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진행된 영화 ‘안시성'(김광식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조인성에 대해 "이번 작품으로 인성이 형과 처음 만났다. 나는 현장에서 긴장을 많이 하는 스타일인데 이번 작품도 똑같이 긴장할 거라고 생각하고 혼자서 어떻게 풀어야 하나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서 너무 편하게 동생처럼 대해줬다. 현장에서 분위기를 만들어줬다. 옆에서 지켜보는데 좋더라. 말을 더이상 잇지 못하겠다. 제 인생에서 잊지 못할 경험을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역사상 가장 위대한 승리를 이끌었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영화다. 5천명이 전부인 안시성 고구려군이 20만 당나라 대군과 맞서 싸우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렸다.

조인성이 안시성을 지키는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았다. 이어 남주혁이 안시성 출신 태학고 수장 사물 역을, 박성웅이 고구려를 손에 넣으려는 당나라 황제 이세민 역을 맡았다.

더불어 배성우가 안시성의 듬직한 부관 추수지, 엄태구가 안시성의 기마대장 파소, 김설현이 백발백중 수노기 부대 리더 백하, 박병은이 날렵한 안시성의 환도수장 풍, 오대환이 안시성 도끼부대 맏형 활보, 정은채가 고구려의 미래를 보는 신녀 시미 역을 맡았다.

한편 ‘안시성’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