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은 “조인성은 ‘안시성’ 그 자체, 믿음의 길로 인도하더라”

0
201809121800518225.jpg

배우 박병은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cgv서 열린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작품이다. 2018.9.12/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박병은이 조인성에 대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박병은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진행된 영화 ‘안시성'(김광식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조인성에 대해 "조인성은 안시성이다. 그만큼 성주로서 양만춘으로서 뚝심있게 열정적으로 자리를 잡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가 가운데 그렇게 굳은 심지로 서지 않았다면 다른 배우들이 흔들릴 수 있었다. 양만춘이라는 존재, 가치가 저희를 어떤 믿음의 길로 인도하지 않았나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한다"고 칭찬해 조인성을 민망하게 했다.

또 그는 "조인성 배우와 이번에 같이 하면서 너무 좋았다. 촬영 후에도 친밀하게 ‘톡’하면서 지내는데 즐겁다 좋은 사람을 만난 것 같다. 좋은 사람이 양만춘에 투영돼 그 모습이 보이지 않았나 싶다. 아름답게 마무리 하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역사상 가장 위대한 승리를 이끌었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영화다. 5천명이 전부인 안시성 고구려군이 20만 당나라 대군과 맞서 싸우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렸다.

조인성이 안시성을 지키는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았다. 이어 남주혁이 안시성 출신 태학고 수장 사물 역을, 박성웅이 고구려를 손에 넣으려는 당나라 황제 이세민 역을 맡았다.

더불어 배성우가 안시성의 듬직한 부관 추수지, 엄태구가 안시성의 기마대장 파소, 김설현이 백발백중 수노기 부대 리더 백하, 박병은이 날렵한 안시성의 환도수장 풍, 오대환이 안시성 도끼부대 맏형 활보, 정은채가 고구려의 미래를 보는 신녀 시미 역을 맡았다.

한편 ‘안시성’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