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과 거짓말’ 김혜선·서해원 방송 조작에 채용 비리 누명 ‘사면초가’

0
201809121941367931.jpg

MBC 비밀과거짓말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비밀과 거짓말’ 김혜선과 서해원이 방송국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12일 방송한 MBC 일일 드라마 ‘비밀과 거짓말’에서 한우정은 아나운서국 실장에게 신화경(오승아)이 방송을 조작한 장본인이라고 밝혔다.

증거가 있냐고 묻는 실장에게 한우정은 신화경이 가짜 고순덕과 만나는 걸 찍은 동영상을 내밀었고 방송 작가 또한 신화경이 배후라고 털어놨다고 말했다.

신화경은 "말도 안 된다. 제가 할 뻔한 방송이라 신경이 쓰였다. 그래서 고순덕 씨를 만나 왜 가짜 인터뷰를 했는지 물었고 고순덕 씨는 한주원 씨가 시켰다고 말하더라"라고 거짓말했다.

하지만 신화경과 함께 방송을 조작한 작가는 "저는 모르는 일이다. 한우정 씨에게 그런 말 한 적 없다"라고 말을 바꿨다.

한편 신명준(전노민)은 방송국 국장에게 한주원(김혜선)과 한우정을 내보내라고 압력을 행사했다. 그런 처사에 반대하는 윤도빈(김경남)에게 박국장과 실장은 한주원이 방송 조작뿐만 아니라 딸 한우정의 채용 관련 비리를 의심하는 제보까지 있다고 말해 상황은 더욱 안 좋은 쪽으로 흘러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