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구하라, 결별 요구한 남친 폭행 혐의…소속사 “상황 파악중”

0
201809131111302378.jpg

콘텐츠 와이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가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를 받아 경찰 조사를 받는다.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오전 0시 30분쯤게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라에서 구하라가 남자친구인 A씨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구하라는 A씨의 결별 요구에 격분해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하라 소속사 콘텐츠와이는 13일 뉴스1에 "상황을 파악 중"며 "확인 후 입장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곧 당사자와 연락해 출석 일정을 잡아서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 5일 수면장애, 소화불량으로 몸 컨디션이 악화돼 입원 치료를 받았다.

당시 구하라가 입원했다는 소식은 증권가 지라시(정보지)라는 이름으로 SNS와 메신저 앱을 통해서 확산됐다.

입원 이유를 두고 각종 루머가 흘러 나왔지만 소속사는 "구하라가 그동안 수면장애, 소화불량으로 치료를 받아왔다. 처방받았던 치료약을 복용했다가 몸 컨디션이 안 좋아져 병원을 찾아서 치료를 받고 있다.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구하라는 지난 2008년 그룹 카라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가수 활동뿐만 아니라 예능 ‘청춘불패’, ‘인기가요’ 및 뷰티 프로그램과 연기 등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