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김윤석 “천진난만한 살인마 주지훈, 섬뜩했다”

0
201809131623509993.jpg

배우 주지훈, 김윤석(오른쪽)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암수살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주지훈 분)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김윤석 분)의 이야기를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윤석이 주지훈의 연기에 대해 칭찬했다.

김윤석은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암수살인'(김태균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 속 인상적이었던 주지훈의 연기에 대해 "범인의 과거의 이야기가 나올 때 그 사건을 얘기할 때 주지훈의 표정을 보면 무시무시한 살인마지만 되게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공부도 잘했고 그랬던 친구가 무엇 때문에 저렇게까지 됐는가에 대한 미묘한 책임감이 생기고, 그때 그 되게 순진한 주지훈의 표정이 나온다"며 "순간순간 그 장면 뿐 아니라 무시무시한 살인마를 연기하지만 천진난만한 모습이 나올 때 섬뜩하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천사와 악마에서 어딘가 나락에 떨어지는 건 순식간이라는 콘트라스트를 주지훈이 보여줬다. 그 장면이 가장 인상적인 장면이었다"고 덧붙였다.

‘암수살인’은 수감된 살인범이 한 형사에게 추가 살인을 자백하고, 형사가 살인범이 적어준 7개의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범죄 영화다. 김윤석이 형사 김형민 역을, 주지훈이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 역을 맡았다. 부산에서 벌어진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영화의 소재가 된 ‘암수범죄’는 범죄가 실제 발생했으나 수사기관에 인지되지 않거나 인지돼도 용의자 신원파악 등이 해결되지 않아 공식적 범죄통계에 집계되지 않은 범죄를 말한다.

한편 ‘암수살인’은 오는 10월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