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추격자’는 UFC, ‘암수살인’은 테니스” 비교

0
201809131628551242.jpg

배우 김윤석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암수살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주지훈 분)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김윤석 분)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이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윤석이 ‘추격자’와 ‘암수살인’을 비교했다.

김윤석은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암수살인'(김태균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영화에 대해 "’추격자’에서 지영민이라는 범인과의 싸움을 UFC라고 한다면 이 주지훈과 함께 한 격투는 테니스 같다"고 비유했다.

이어 "접견실에서 강력한 서브를 막아내고, 그런 테니스를 한 것 같다. 그 속에서 물론 UFC를 한 것 같다"고 표현했다.

또 "저는 형사물이라는 게 영화적으로 우리가 쉽게 접하는 장르인데, 영화로 만들기도 쉬운 소재다. 좋은 소재. 시원한 오락물로 정의가 이기는 이런 장르를 만들기 좋은데, 이 영화를 만나면서 그렇게 가지 않아도 훌륭한 영화가 나오구나 생각했다"고 영화의 미덕을 칭찬했다.

또 "’암수살인’에서 나오는 형사의 모습이 저는 가장 마음에 들었다. 지금까지 나온 형사물에서. 정말 이런 형사가 많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들었다"며 "집념과 끈기, 용광로같은 폭발적 에너지는 아니고 차근차근 놓치지 않고 실수 없이 한발한발 느리게 나아가는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고 밝혔다.

‘암수살인’은 수감된 살인범이 한 형사에게 추가 살인을 자백하고, 형사가 살인범이 적어준 7개의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범죄 영화다. 김윤석이 형사 김형민 역을, 주지훈이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 역을 맡았다. 부산에서 벌어진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영화의 소재가 된 ‘암수범죄’는 범죄가 실제 발생했으나 수사기관에 인지되지 않거나 인지돼도 용의자 신원파악 등이 해결되지 않아 공식적 범죄통계에 집계되지 않은 범죄를 말한다.

한편 ‘암수살인’은 오는 10월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