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남다른 만족도 “‘추격자’가 UFC라면 ‘암수살인’은 테니스”

0
201809131632542509.jpg
배우 김윤석이 작품에 대해 큰 만족감을 표했다.

김윤석은 13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암수살인’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극 중 김윤석은 살인범의 자백을 믿고 유일하게 사건을 쫓는 형사 김형민 역을 맡아 피해자에 대한 연민과 공감을 집념으로 완성해냈다. 생생하게 이어지는 스토리와 끈기와 집념으로 사건을 쫓는 형사 김형민의 모습은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먼저 김윤석은 주지훈과의 호흡에 대해 "표정을 보면 무시무시한 살인마이면서도 아픔이 있더라. 살인마의 연기를 하면서도 천진난만한 표정을 보며 섬뜩하기도 하지만 천사와 악마에서 나락으로 떨어지는 연기를 표현해냈다"고 회상했다.

더불어 김윤석은 "작품 내용 상 ‘추격자’가 투영되기도 했다. ‘추격자’ 속 범인과의 싸움이 UFC였다면 이번 격투는 마치 테니스 같다. 강력한 서브를 보내고 막았다. 형사물이라는 것이 굉장히 쉽게 접하는 장르다. 영화로 만들기 쉬운 소재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 작품을 통해 장르적 재미 없이도 훌륭한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느꼈다. 무엇보다 캐릭터가 지금까지 했던 형사물 중에서 가장 좋았다. 폭발적이지 않고 느리더라도 나아가는 모습이 참 마음에 들더라"고 말했다.

‘암수살인’은 ‘암수범죄(暗數犯罪)’의 일종으로, 실제로 범죄가 발생했지만 수사기관이 파악하지 못했거나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공식 범죄통계에 잡히지 않는 범죄를 뜻한다.

이처럼 실화를 바탕으로 한 리얼리티 넘치는 이야기와 김윤석과 주지훈의 강렬한 연기 시너지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암수살인’은 오는 10월 3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난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