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감독 “기존 수사물과 다른 결 선보여야 한다는 부담감 有”

0
201809131648276523.jpg
영화 ‘암수살인’의 김태균 감독이 기존 형사물과 전혀 다른 신선한 이야기로 관객을 찾아온다.

김태균 감독은 13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암수살인’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앞서 김태균 감독은 영화 ‘반짝반짝 두근두근’ ‘봄, 눈’으로 작품성을 입증한 바 있다. 김태균 감독은 실제 주인공인 김정수 형사를 만나며 5년 간의 꼼꼼한 취재를 통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날 김태균 감독은 작품에 대해 "이 사건을 추적하는 한 형사의 열정을 집중했다. 주변의 반대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피해자들을 밝혀낸다. 단순히 증거에 있는 피해자가 아니라 누군가의 딸, 아들이었을 그 한 사람에게 집중한 형사를 보며 파수꾼 같은 모습을 담고 싶었다"고 밝혔다.

더불어 김태균 감독은 "무관심이 만들어낸 비극, 사회의 무책임이 무서웠다. 작품을 통해 사회의 환기를 유도하려 했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김태균 감독은 "실화를 바탕으로 모티브를 받았다는 무거운 짐이 있었다. 최대한 정중하게 실화에 접근해야 했다. 많은 범죄물과 차별점을 갖기 위해 사건의 특성 ‘암수살인’에 집중했다. 범인을 쫓는 물리적 에너지를 담은 영화와 달리 우리 작품은 역수사 방식을 그려냈다. 피해자에 초점을 맞추고 도구로 사용하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연출적 고민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아울러 김태균 감독은 "실화를 바탕으로 했지만 영화는 완벽하게 허구를 담았다. 범인이 잡혀있는 이야기부터 출발하기 때문에 관객들에게 다른 결의 이야기를 선보여야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그것을 표현하는 눈빛과 감정들이 다른 작품들의 에너지 이상의 파워로 전달되길 바랐다. 두 사람이 마주보는 장면에서의 치열한 수싸움이 끝까지 유지되길 원했다"고 전했다.

‘암수살인’은 ‘암수범죄(暗數犯罪)’의 일종으로 실제로 범죄가 발생했지만, 수사기관이 파악하지 못했거나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공식 범죄통계에 잡히지 않는 범죄를 뜻한다.

이처럼 실화를 바탕으로 한 리얼리티 넘치는 이야기와 김윤석과 주지훈의 강렬한 연기 시너지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암수살인’은 오는 10월 3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난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