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자영-김지현, 올포유 1R 공동 선두…오지현-최혜진 공동 3위

0
201809131801165236.jpg

김자영이 13일 경기 이천의 사우스스프링스에서 열린 KLPGA투어 올포유 챔피언십 1R 10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KLPGA 제공) © News1

201809131801170766.jpg

프로골퍼 오지현. (KLPGA 제공) /뉴스1 DB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김자영(27·SK네트웍스)과 김지현(27·롯데)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올포유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다.

김자영은 13일 경기 이천의 사우스스프링스컨트리클럽(파72·6615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더해 7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이로써 김자영은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낚은 김지현과 함께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개인 타이틀을 놓고 경쟁 중인 오지현(22·KB금융그룹)과 최혜진(19·롯데)은 나란히 6언더파 66타 공동 3위로 뒤를 이었다.

김자영은 전반부터 릴레이 버디를 잡았다. 10번홀(파4) 버디로 기분 좋게 출발한 김자영은 13번홀(파4)에서 한타를 잃었다. 하지만 15~18번홀까지 연달아 버디를 잡았다.

김자영은 후반 1번홀(파4)까지 5연속 버디로 타수를 줄여나갔다. 이후 4~5번홀에서도 한타씩 줄이면서 공동 선두로 첫날을 마쳤다.

경기 후 김자영은 "첫 홀부터 스타트를 잘 끊었다. 보기 1개가 아쉽지만 잘한 게 많아 만족스럽다"고 기뻐했다.

김자영이 현재와 같은 페이스를 이어간다면 지난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 이어 통산 5승도 노려볼만하다.

김자영은 "우승을 하려면 과정이 좋아야 한다. 이를 위해 충실히 플레이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다승왕과 상금왕, 대상포인트, 평균 타수 등에서 선두 다툼을 벌이고 있는 오지현과 최혜진은 나란히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오지현과 최혜진 모두 보기 없이 버디를 6개씩 낚았다. 공동 선두에 자리한 김자영, 김지현과는 한타 차이다.

이들의 뒤를 이어 김지현(27·한화큐셀)과 안신애(28), 정슬기(23·휴온스) 등은 4언더파 68타로 공동 5위를 마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