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판사님께’ 형 윤시윤, 과거 이유영 언니 재판서 증언…박병은 폭로(종합)

0
201809140233535859.jpg

SBS 친애하는판사님께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이 박병은이 폭로한 형 윤시윤의 과거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

13일 방송한 SBS 수목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오상철(박병은)이 송소은(이유영)에게 한수호(윤시윤)이 과거 언니의 성폭행 피해자에게 유리한 증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마지막 재판을 마치고 돌아온 한강호는 송소은에게 법복을 입어보라고 했다. 깜짝 놀란 송소은에게 한강호는 "이건 그냥 까만 옷이다. 이거 입는다고 자격이 생기는 거 아니다"라고 말하며 법복을 입혀줬다. 법복을 입은 송소은에게 한강호는 "이거 입은 걸 꼭 보고 싶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사진을 찍자는 말에 송소은은 화들딱 놀랐고 한강호는 "나에게 평생 간직할 사진 하나 남겨주면 안 되겠냐"라고 이야기했다.

오상철을 만난 홍정수는 "판사가 법정에서 검사에게 고발하는 게 흔한 일이냐. 검사장도 우리가 정의의 사도가 되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오상철은 홍정수에게 이번 기회에 스타 검사 한 번 되자고 제안했다. 이어 "조만간 아버지 탈세 자료 넘어갈 겁니다. 잘 부탁합니다"라고 이야기했다.

법원을 떠난 한강호는 송지은을 찾아 나섰다. 위조 신분증을 전문으로 만드는 업자를 찾아 송지은이 위조 신분증을 만들었는지 알아봐달라고 한 것. 한강호는 송지은이 청와대에 들어간 형의 여자친구라고 속였고 업자의 장부를 손에 넣었다.

오상철은 사라진 언니 이야기를 해 주겠다며 한강호와 함께 있는 송소은을 불러냈다. "내 얘지 먼저 잠깐 할게. 모든 게 다 내 뜻대로 됐다. 한 가지만 빼면. 바로 너. 너만 와주면 모든 게 완벽해"라고 말했다. 송소은은 "언니한다고 나온 거다. 할 말 없으면 돌아가겠다"라고 얘기했다.

송소은을 붙잡은 오상철은 "내가 너 정도에 이런 취급을 받아야 하냐. 너희 둘 진짜 나에게 어떻게. 언니 재판 증언한 거 한수호다. 나도 완전히 잊고 있었다. 한수호랑 최민국 학교 동창이라는 것도. 그 증언이 성폭행을 무죄로 만들었다"라고 말했고 송소은은 망연자실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