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11년만의 이혼 “실망드려 죄송…가치관차 각자 길”(종합)

0
201809141213084681.jpg

뉴스1 DB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박은혜(40)가 11년 만에 협의 이혼했다.

박은혜의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자료를 통해 "박은혜가 남편과 서로 가치관의 차이로 여러 시간 고민한 끝에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고 밝혔다. 두 아들의 양육권은 박은혜가 갖게 된다.

소속사는 "(남편과) 부모라는 울타리로 식사도 하고 학교 행사에도 함께 참여하여 아이들에게 부모로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추측성 기사나 과거 방송에서 한 이야기들이 새로 기사화되어 가족들과 아이들이 또 한 번 상처받지 않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한 "앞으로 박은혜 씨는 본인이 하고 있는 프로그램과 작품에서 자신의 맡은 바 책임을 다 할 것이며 두 아이의 엄마로 그리고 배우로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리며 소속사에서도 더욱 책임 있는 자세로 박은혜 씨와 함께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박은혜는 2008년 4월 4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고, 이후 3년 만에 쌍둥이 두 아들의 엄마가 됐다. 그의 이혼 소식은 측근들에게도 최근에서야 알려졌다.

현재 박은혜의 SNS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이혼 소식에 대한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는 "대중의 사랑과 관심을 받는 배우로서 이번 일로 여러분께 실망을 드리게 되었을까 봐 박은혜 씨 본인 스스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박은혜의 심경을 간접적으로 알리기도 했다.

한편 박은혜는 영화 1998년 ‘짱’으로 데뷔했고, 2003년 MBC 드라마 ‘대장금’에서 연생 역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작은 아씨들’ ‘섬마을 선생님’ ‘이산’ 등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했다. 또 지난 2014년부터 채널A의 예능 프로그램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MC로 장기간 활약 중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