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호흡 최고” ‘파자마 프렌즈’ 장윤주X송지효X조이X성소, 케미 기대해 [종합]

0
201809141230546460.jpg

라이프타임 © News1

201809141230558577.jpg

라이프타임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파자마 프렌즈’가 장윤주, 송지효, 조이, 성소의 ‘케미’를 기대하게 한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 서울에서는 라이프타임 신규 예능 ‘파자마 프렌즈’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주형 PD, 용석인 PD, 장윤주, 송지효, 레드벨벳 조이가 참석해 취재진과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파자마 프렌즈’는 바쁘게 살아가는 대한민국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 4MC를 통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훌쩍 떠날 수 있는 즉흥 여행 호캉스의 매력과 즐거움을 엿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장윤주, 송지효, 레드벨벳 조이, 우주소녀 성소가 출연해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연출을 맡은 김주형 PD는 "호캉스로 할 게 많다. 국내 좋은 호텔 중심으로 에피소드 풀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레드벨벳 조이는 "스케줄 중에 이게 웬 호사냐 싶을 정도로 잘 즐긴 프로그램이다. 많은 분들이 봐주고 즐거움을 느끼셨으면 한다"고 해 프로그램의 콘셉트를 100% 즐기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파자마 프렌즈’는 ‘호캉스’를 콘셉트로 한다는 점에서 같은 소재를 접목한 연애 프로그램 SBS ‘로맨스 패키지’와 비교되기도 한다. 이에 대해 김 PD는 "기존 프로그램과 다른 점은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호텔의 다양한 면을 보여주는 게 포인트가 아닐까 한다. 더불어 ‘호캉스 봇’을 통해 토크 테마를 정하고 일관된 내용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자마 프렌즈’는 장윤주, 송지효, 레드벨벳 조이, 우주소녀 성소가 함께한다. 묘하게 어울리는 이 조합은 벌써부터 ‘여여 케미’를 기대하게 한다. 이에 송지효는 "장윤주, 조이, 성소와 호흡이 좋다.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장윤주를 칭찬하며 "장윤주는 ‘분위기 메이커’다. 현장에서 ‘투머치토커’가 될 수밖에 없다. 덕분에 우리끼리도 잘 알아가고 호기심 있게 마음을 열 수 있었다"고 해 그를 치켜세웠다. 이에 장윤주는 "나는 동생들의 이야기를 조금 더 많이 들어주고 싶고, 내가 감히 무언가 줄 수 있다면 후하게 주고 싶다. 첫 녹화 때부터 ‘안 맞으면 어쩌지’ 이런 생각은 안 했다. 좋은 추억 만들자 싶었다"고 답했다.

조이는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이라 새로운 사람들과 친해지는 게 걱정이었다. 사실 떨리는 마음이 컸다. 그동안의 방송과 다르게 리얼한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실수를 하면 어떡하나 걱정을 했다"고 출연이 결정됐을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언니들이 잘 이끌어줬다. 윤주 언니는 속 이야기를 하게끔 이끌어주고, 다가와줬다. 지효 언니는 나랑 성격이 비슷하다. 비슷한 면이 많은 언니에게 배우는 게 많다. 성소는 내가 예전부터 팬이었다. 밝고 잘 인사해주는 친구라서 빨리 친해졌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 PD는 "’파자마 프렌즈’는 멤버들이 호캉스에서 단순히 놀이 문화를 보여주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장윤주는 굿 리스너다. 실제로 조이나 성소와 나이 차이가 나는데 언니로서 이야기 잘 들어준다. 동생들은 공감할 수 있는 속 깊은 이야기를 한다. 이런 것들이 재미있을 것"이라며 네 사람이 보여줄 ‘케미’에 대한 기대 역시 당부했다.

‘파자마 프렌즈’는 최근 트렌드인 호캉스에 장윤주, 송지효, 레드벨벳 조이, 우주소녀 성소의 케미를 더해 시청자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화려한 볼거리와 감성적인 이야기를 더한 ‘파자마 프렌즈’가 라이프 프로그램의 새로운 장을 열지 기대를 모은다. 15일 오후 11시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