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반부패 및 청렴교육 실시… “체육인 스스로 당당해야”

0
201809141824390817.jpg

대한체육회가 임직원을 대상으로 반부패 및 청렴 교육을 실시했다. (대한체육회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14일 오후 4시 서울올림픽파크텔(송파구 방이동)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반부패 및 청렴교육을 실시했다.

이기흥 회장을 비롯한 200여 명의 직원들은 교육 후 "청탁금지법 사례를 곁들여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며 호평을 했으며, 공정한 체육계를 만들기 위해 체육인 스스로부터 당당해야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강의는 한국기업윤리경영연구소 대표인 차희연 강사가 ‘심리학으로 배우는 청렴’이라는 주제로 실시했다. 차 강사는 체육계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윤리적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 심리학적 차원에서 설명했다.

이날 교육은,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직후 병역 특례 문제가 사회적인 이슈로 대두되며 더욱 주목을 받았다. 교육에 앞서 이기흥 회장은 "체육계가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기 위해서는 병역 특례 제도의 개선을 포함하여 체육계 전반에 공정성과 투명성을 더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국민권익위원회와 함께 70여개의 회원종목단체와 17개 지회, 228개 시군구체육회 등 방대한 조직을 대상으로 반부패 및 청렴활동을 다각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최근에는 공익신고자 및 부패신고자 비밀보장을 위한 내규를 개정했으며 일상감사시행세칙과 임직원행동강령 등을 현실에 맞게 보완했다. 공공기관 해외출장 지원실태 점검 결과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제도적인 정비도 계속 해나갈 방침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