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힐링 푸드 가득한 힐링 영화…’카모메 식당’vs’리틀 포레스트'(종합)

0
201809141936463639.jpg

JTBC 방구석1열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방구석1열’에서 ‘리틀 포레스트’와 ‘카모메 식당’을 소개했다.

14일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 출연자들이 음식을 주제로 한 힐링 영화 ‘카모메 식당’과 ‘리틀 포레스트’에 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리틀 포레스트’ 요약본을 본 박찬일 셰프는 "감독이 기다림에 관해 이야기 한다는걸 느꼈다. 막걸리는 익히는 과정, 곶감을 만드는 장면 등이 그랬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유리는 떡 케이크를 만다는 장면에서 "짠맛을 느낀다는 대사에서 혜원의 마음속 아픔을 표현하는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변영주 감독은 "일본 원작은 1부, 2부로 나눠서 시골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에 중점을 뒀다면 한국 영화는 서울에서 생긴 실패의 상처를 치유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 것 같다"라고 원작과 다른 점을 설명했다.

또 "임순례 감독이 비건이다. 그래서 고기를 먹는 장면이 안 나온다"라고 말해 영화에서 고기를 먹는 장면이 나오지 않는 이유도 밝혔다. 이어 한국판에서는 엄마의 레시피를 통해 엄마의 감정을 느끼고 깨달아가는 과정이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카모메 식당’ 요약본을 본 변영주 감독은 "이 영화감독인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의 다음 영화 ‘안경’도 비슷한 분위기다. 상처를 입은 사람들이 모여 작은 공동체를 이루는 내용이다"라고 설명했다.

진중권은 "’카모메 식당’에서 중요한 건 음식이 아니다. 중요한 건 상처를 치유하고 음식을 매개로 외로운 사람끼리 만나는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박찬일 셰프는 "영화가 현실적인 게 서양 사람들이 김에 싼 밥을 안 먹는다. 그래서 나중에 시나몬 롤을 팔기 시작하면서 핀란드 사람들이 가게를 찾아오기 시작한다"라고 셰프의 관점에서 영화를 설명했다.

진중권은 "두 영화의 공통점은 결핍 같다. 먹는다는 행위로 그걸 해소한다"라고 설명했고 박찬일 셰프는 "우리가 잊고 있었던 것들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다"라고 덧붙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