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쯔, 컬러 방울토마토 블라인트 테스트…’맛으로 구분 가능’

0
201809142118011318.jpg

JTBC 랜선라이프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랜선 라이프’ 밴쯔가 맛으로 방울토마토의 색상을 구별했다.

14일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랜선라이프’에서 밴쯔가 맛으로만 방울토마토의 색상을 구별하는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과했다.

밴쯔가 새로운 사무실을 공개했다. 밴쯔는 "제 직원이자 동생인 진형이가 새로운 사업자를 내고 직원들과 함께 편집하는 곳이다"라고 설명했다. 사무실 밴쯔의 책상에는 종이로 만든 ‘바지사장’ 이라는 명패가 보여 웃음을 안겼다.

직원이 방울토마토를 건내자 밴쯔는 "입에 넣으면 방울토마도 색을 구별할 수 있다"라고 말했고 직원들은 블라인드 테스트를 제안했다. 밴쯔와 직원들은 방울토마토 블라인드 테스트로 바로 콘텐츠를 만들었다.

이어 밴쯔는 눈을 가리고 5가지 색깔의 방울토마토를 맛만 보고 구별하기 시작했다. 진형 씨는 일부러 같은 색깔을 세 번 연속으로 줬고 밴쯔는 "제대로 하는 거 맞냐. 같은 색깔 준 거 아니냐"라고 말해 다들 깜짝 놀랐다. 결국 밴쯔는 5가지 색상을 모두 맞춰 다시 모두를 놀라게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