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밴쯔, 짜장면+떡볶이 컬래버…입맛 돋구는 ‘엽기짜장’ 탄생(종합)

0
201809142210231742.jpg

JTBC 랜선라이프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랜선라이프’ 밴쯔의 ‘엽기 짜장면’에 출연자들이 감탄했다.

14일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랜선라이프’에서 밴쯔가 짜장면과 떡복이 컬래버를 선보였다.

직원 진형 씨가 새로 차린 사무실에 방문한 직원들과 함께 밴쯔는 음식 컬래버 콘텐츠를 고민했다. 그러던 중 밴쯔는 제형 씨와 다른 직원에게 "사무실 집들이 했냐. 짜장면 먹자"라고 제안했다.

밴쯔는 4명이 먹을 음식으로 짜장면 3개, 냉짬뽕, 쟁반 짜장, 탕수육, 유산슬, 달걀탕, 군만두, 난자완스를 시켰다. 밴쯔가 시킨 주문을 들은 직원들은 어마어마한 음식 주문에 깜짝 놀랐다.

주문한 음식이 왔고 커다란 식탁은 음식들로 가득 찼다. 밴쯔는 "원래 가족들끼리 주문하면 이정도 시키지 않느냐"라고 물었고 진형 씨는 바로 아니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밴쯔는 새로운 사무실을 소개하는 생방송을 시작했다.

밴쯔는 짜장면을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려달라는 말에 매운 떡볶이와 짜장면 조합을 추천했다. 밴쯔는 직원들에게 평가받고 싶어 별도로 주문한 매운 떡볶이와 짜장면을 섞었다.

밴쯔의 짜장면 떡볶이 조합을 맛본 직원은 깜짝 놀라며 맛있다고 평가했고 다른 직원 또한 마찬가지였다. 이어 밴쯔는 양상추에 유산슬을 싸 먹는 자신만의 방법을 소개했다. 화면을 보던 이영자는 "직원분은 너무 좋겠다. 나도 직원이 되고 싶다"라고 부러워했다.

이어 밴쯔는 냉짬뽕의 면을 한 번도 끊지 않고 먹어 같이 있던 직원 뿐만 아니라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모든 사람을 놀라게 했다. 밴쯔는 "면을 먹을 때는 젓가락 끝의 면과 처음 들어간 면이 이어져야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영상을 본 출연자들은 밴쯔의 ‘엽기 짜장면’에 도전했다. 다들 잔뜩 궁금한 표정으로 떡복이를 섞은 짜장면을 맛봤고 생각보다 맛있어 깜짝 놀랐다. 특히 이영자는 "젊었을 때 사나운 성격이 세월에 꺾인 맛"이라고 특유의 맛 표현을 했고 이어 "중2들이 먹으면 성격 싹 가라앉겠다"라고 말해 다들 웃음을 터뜨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