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흑역사 오답노트’ 전소민, 흑역사 딛고 첫사랑 박성훈 선택(종합)

0
201809150307196282.jpg

KBS 2TV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 전소민이 전남편이 아닌 첫사랑을 선택했다.

14일 방송한 KBS 2TV 드라마 스페셜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에서 수능 수학 과목 검토위원에 뽑힌 도도혜가 합숙소에 도착했다. 합숙소에서 도도혜는 파견 경찰인 나필승(박성훈)을 한눈에 알아봤다. 도도혜는 첫 연예 흑역사인 나필승을 모른 체 했지만 나필승은 도도혜에게 아는 체를 했다.

나필승은 대학 시절 도도혜의 첫사랑이었다. 하지만 MT에서 나필승과 러브샷을 하던 도도혜는 나필승의 옷 위에 토를 했고 그 기억은 도도혜의 흑역사가 됐다.

그러던 중 도도혜가 갑자기 호흡 곤란 증세를 보였고 나필승은 서둘러 응급실로 옮겼다. 자신을 챙겨준 나필승에게 도도혜는 "너 왜 나한테 이것저것 안 물어보냐. 내가 언제 이혼했는지. 애는 없는지"라고 물었고 나필승은 "지금 애인 없다며. 그러면 됐다"라고 대답했다.

도도혜는 전남편 최진상(오동민)이 2차 검토위원으로 합류한 걸 알고 깜짝 놀랐다. 자신의 방에서 전남편과 함께 있던 도도혜는 갑자기 찾아온 나필승 때문에 당황했고 전남편을 화장실에 숨겼다. 최진상은 도도혜와 가까워 보이는 나필승에게 질투를 느꼈다. 또 도도혜에게는 다시 합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퇴소 전날 도도혜를 몰래 불러낸 나필승은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싶다. 너에 관해 궁금한 게 너무 많아졌다. 나 네가 좋다"라고 고백했다.

그날 저녁 나필승은 부친상을 당한 최진상과 함께 장례식장을 가야했다. 술에 취한 최진상은 합숙소로 돌아와 모든 사람 앞에서 도도혜와 이혼한 사실을 밝혔고 도도혜와 말싸움을 벌였다. 그 광경을 지켜본 나필승은 도도혜의 과거를 알게 됐다.

다음 날 도도혜는 누구보다 빨리 퇴소 버스에 타려고 했지만 지진으로 수능 시험일이 연기됐고 도도혜의 퇴소일 또한 미뤄졌다. 나필승은 최진상과 이혼 사실을 밝히지 않은 도도혜에게 실망했고 최진상 또한 사람들 앞에서 이혼 사실을 떠벌린 일을 사과했다.

도도혜는 자신이 쓴 일기를 건네며 나필승에게 고백했다. 일기를 본 나필승은 부탁이 있다며 최진상에게 일기를 건넸다. 나필승은 최진상에게 자신의 휴대전화 번가 답인 수학문제를 부탁했다. 자신이 차였다고 생각한 도도혜는 최진상의 말을 듣고 문제를 풀었고 다시 나필상과 재회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