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777′ 디아크, 최윤서·오윈 꺾었다…”어른보다 잘했다’

0
201809150307225626.jpg

Mnet 쇼미더머니777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쇼미더머니777’ 디아크가 최윤서, 오윈을 꺾었다.

14일 방송한 Mnet 예능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777’에서 디아크가 프로듀서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승리했다.

파이트머니 쟁탈전 첫 대결의 주인공은 15세 래퍼 디아크와 최윤서, 오왼 오바도즈였다. 디아크는 상대방 중 누가 더 못할 것 같으냐는 말에 오왼이라고 말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최은서 또한 오왼을 꼽아 다들 웃음을 터뜨렸다.

세 사람의 무대를 본 프로듀서들은 만장일치로 디아크를 우승자로 꼽았다. 탈락한 두 사람의 파이트 머니는 디아크에게 넘어갔고 1260만 원을 확보했다. 디아크의 무대를 본 스윙스는 어른보다 잘했다며 감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