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임은수, US인터내셔널클래식 은메달…김예림 동메달

0
201809161526317590.jpg

여자 피겨 기대주 임은수./뉴스1 DB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의 기대주 임은수(15·한강중)와 김예림(15·도장중)이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챌린저시리즈 US인터내셔널에서 나란히 2, 3위에 올랐다.

임은수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22.45점(기술점수 62.89점 + 예술점수 60.56점)을 받았다.

이로써 임은수는 합계 187.30점(쇼트 64.85점 + 프리 122.45점)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임은수는 지난 8월 ISU 챌린저시리즈 아시안오픈 에서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2개 대회 연속 포디움에 올랐다.

일본의 미야하라 사토코가 201.23점(쇼트 67.53 + 프리 133.70)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예림은 쇼트 61.30점에 프리 115.35점을 더해 합계 176.65점으로 3위에 올랐다.

이날 임은수는 트리플 러츠 + 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에서 가산점 1.89점을 챙기면서 출발했다. 이후 트리플 루프, 트리플 살코 단독 점프에도 성공하면서 가산점을 챙겼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에서 레벨 4 판정을 받은 임은수는 더블 악셀 + 트리플 토루프를 시도하다 후속 점프를 마치고 착지 과정에서 넘어졌다. 이후에도 트리플 러츠 후 착지 불안으로 연속 점프를 이어가지 못했다. 임은수는 트리플 플립을 성공한 뒤 더블 악셀 + 더블 토루프 + 더블 루프 연속 점프를 시도했는데 회전수 부족(언더로테)으로 또 한번 감점을 당했다.

하지만 임은수는 침착하게 연기를 이어가면서 마지막 과제인 플라잉 카멜 스핀에서 레벨 4를 받으며 연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임은수는 "대회 오기 전 부상이 있어 연습을 제대로 하지 못했고 고산지대인 점도 힘들어서 부담이 됐다. 실수가 있었지만 마무리를 잘해서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동메달을 목에 건 김예림은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 직후라 시니어 프로그램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다. 정신적으로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운이 따라준 것 같다"고 밝혔다.

김예림은 다음주 체코 오스트라바에서 열리는 ISU 주니어그랑프리 5차대회에 출전한다.

임은수는 11월로 예정된 ISU 그랑프리 로스텔레콤컵에 출전해 첫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를 치를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