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보이스2′ 주인공 이하나 죽었나, 충격 결말… 시즌3 예고

0
201809162359560390.jpg

© News1 OCN 캡처

201809162359573152.jpg

© News1 OCN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보이스2’ 이하나가 테러를 당했다.

16일 밤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극본 마진원/연출 이승영) 최종회(12회)에서 강권주(이하나 분)가 방제수(권율 분)의 함정에 걸렸다. 결국 홀로 건물 속에 있다가 폭발 테러를 당했고 그의 생사를 알 수 없는 상태에서 시즌2가 마무리지어졌다.

이날 도강우와 강권주는 방제수가 어린 시절 불우한 환경의 영향을 받았고, 성격 파탄과 모성 집착 증세를 보이며, 경찰에 대한 큰 혐오감이 있다고 판단했다.

도강우는 방제수를 취조하면서 "사람들의 아픈 곳만 건드려서 생지옥으로 몰아간다"고 했다. 그러나 방제수는 "난 그냥 아픈 사람 상처만 살짝 건드렸는데 자기들끼리 물어 뜯고 난도질하는데 방법이 없지 않나"며 웃었다.

방제수는 도강우에게 "우리 조금 솔직해지자. 왜 내가 포장 박스를 썼나, 어떻게 내 방법을 알고 흉내냈나 궁금한 것 아닌가. 둘러대지 말고 직접적으로 몰아봐라. 기억을 못 하는 것이냐, 그런 척 하는 것이냐"며 도강우를 압박했다.

방제수는 도강우를 자신과 동일선상에 두며 "집에 바퀴벌레 있으면 안 죽이냐. 청소를 해야 세상이 깨끗해진다. 도형사님은 내 마음 잘 알지 않냐"고 말했다.

그러나 도강우는 "3년 전 사건도 네가 떠들면서 내가 하지도 않은 짓 내가 한 것처럼 믿게 만든 것 알아. 나는 네가 던진 미끼에 홀려 나를 의심했다. 오늘 뭔가 큰 그림 그리고 온 것 같은데 나랑 한 번 끝까지 가보자"고 했다.

검사가 취조실로 들이닥쳐 방제수를 이송하라고 명령했다. 이송 도중 방제수는 화장실을 가겠다고 말했고 미리 숨겨둔 가위를 꺼냈다. 이어 자신을 감시하던 경찰들을 살해하고 탈출했다.

강권주와 도강우는 방제수에게 공범이 있다고 판단했다. 추적 끝에 곽독기(안세하 분)가 방제수를 돕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도강우는 충격에 빠졌다. 강권주 도강우는 방제수를 쫓아 간 곳에서 방제수 모친의 시신을 발견했다. 도강우는 방제수가 멀리 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보고 경고했다.

한편 강권주는 고시원 인질극 사건을 접수했다. 그는 도강우에게 이 사실을 알리며 "방제수가 12세때 모친과 여기서 고시원 생활을 했다. 자신이 약자를 구원한다는 잘못된 사명감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권주와 도강우가 이끄는 경찰은 고시원 내부로 들어갔다. 복면을 벗긴 범인은 방제수가 아니었다. 복면 범인은 "너희들은 그 분 절대 못 잡아"라고 약을 올렸다. 도강우는 냉장고 안에서 폭탄을 발견했고, 옆 건물에서 CCTV를 보던 방제수를 찾았다.

방제수는 도강우의 공격을 받고 몸싸움을 벌였다. 그는 "너도 나와 같은데 왜 너는 저쪽에 붙어있는지 모르겠다. 네 기억이 돌아오길 간절히 바란 사람이 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도강우는 "나와 네가 같다는 건 다 개소리다. 망상증에 걸렸다. 네가 죽인 사람들은 누군가의 아버지이고 아들이고 딸이다"며 방제수를 흠씬 두들겼다.

방제수는 "나를 살리면 강권주가 죽는다"고 마지막 협박을 했다. 바로 ‘작은 소리에 귀를 기울이다가 죽는다는 것. 강권주는 고시원 안에 아이가 갇혀있는 소리를 듣고 홀로 내부로 들어갔지만, 실제로는 녹음기가 돌아가고 있었다. 강권주가 녹음기를 들어올리는 순간 건물이 폭파됐다. 도강우는 충격에 빠졌고, 방제수는 체포됐다.

‘보이스2’는 주인공 강권주가 테러를 당하는 충격적인 결말로 마무리됐다.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못다한 이야기는 시즌3 ‘공범들의 도시’로 이어진다’고 알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