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히든싱어5’ 린 모창능력자들의 ‘돋보인 활약’

0
201809170730308468.jpg

/ 화면캡처=JTBC ‘히든싱어5’ ©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초밥집 린’ 안민희는 부동의 1위, ‘남자 린’ 최우성은 3위 자리를 지켰다.

16일 오후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선 모창 능력자들의 왕중왕전이 펼쳐졌다. 이번 방송에서는 13명의 모창 능력자 중 최종 우승자를 가리는 도전이 시작됐다.

이날 방송은 점수에 따라 톱3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일종의 밀어내기식 토너먼트로 점수에 따라 순위가 정해졌다.

첫 무대는 ‘초밥집 린’ 안민희가 무대에 올랐다. ‘시간을 거슬러’를 부른 모창능력자 안민희는 처음 무대에 선다는 부담감과 달리 완벽한 가창력을 선보였다.

린의 실제 무대의상까지 빌려 입고 나온 안민희는 깔끔한 무대를 보여줬다. 무대가 끝나고 임창정은 "기계로 만든 것 같은 라이브였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전보다 깊이 있고 감성까지 더해진 목소리로 265표를 받으며 1위에 안착했다. 이후 ‘파리넬리 고유진’ 강형호, ’30초 전인권’ 한가람이 공연을 했지만 ‘초밥집 린’ 안민희의 점수를 넘어서지 못했다.

네 번째로 동영상 조회 1위에 빛나는 ‘남자 린’ 최우성은 ‘My destiny’를 불렀다. 특히 노래 소절 중 ‘You’re my destiny’ 구절이 나오자 모두가 환호했다.

무대가 끝난 후 최우성은 "100% 만족하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양희은은 "여자가 남자를 따라가지 못한다"고 했지만, 결과는 달랐다.

‘남자 린’ 강형호는 241표를 얻으며 265표를 얻은 ‘초밥집’ 린을 넘어서지 못했다.

‘히든싱어5’ 왕중왕전에서 린의 모창능력자 두 사람은 1위와 3위에 자리하며 활약을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