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찬, ‘여우각시별’ 합류..여심 홀리는 훈남 보안팀 직원 변신

0

201809171028174210.jpg

배우 지찬이 훈남 보안팀 직원으로 변신해 여심 잡기에 나선다.

지찬은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에서 인천공항의 보안팀 직원으로 합류해 이제훈(이수연 역), 채수빈(한여름 역) 등과 함께 호흡한다. 그는 공항을 책임지는 인물답게 각 잡힌 카리스마로 묵직한 존재감을 뽐낼 예정이다.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차 한여름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

이 작품은 ‘낭만닥터 김사부’의 강은경 작가와 ‘구가의 서’ 신우철 감독이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찬은 영화 ‘청년경찰’에서 맛깔스러운 편의점 먹방을 펼쳐 진정한 씬스틸러로 존재감을 과시한 바 있다. 최근에도 드라마 ‘나도 엄마야’에서 순수하고 우직한 의사 정진국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유쾌한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다.

이처럼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시키고 있는 지찬은 ‘여우각시별’을 통해 또 한 번의 색다른 매력을 예고했다.

한편 ‘여우각시별’은 오는 10월 1일 첫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