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봄 “‘죄 많은 소녀’, 진로까지 고민하게 했던 작품”

0

201809171045226099.jpg

배우 이봄이 영화 ‘죄 많은 소녀’ 때문에 겪었던 여러 감정들을 언급했다.

지난 13일 김의석 감독, 배우 전여빈, 서영화, 유재명, 이봄 등 ‘죄 많은 소녀’의 주역들은 서울 모처 영화관에 등장, 팬들의 열띤 환호를 받았다.

이날 영화 관람 후 진행된 GV에서는 촬영 비하인드, 작품 해석, 배우들의 소감 등을 비롯해 팬들과의 QnA 시간으로 꾸려졌다.

‘죄 많은 소녀’는 친구의 실종 사건에 가해자로 몰린 소녀 영희가 스스로 학교를 떠났다가 다시 학교로 돌아오며 이야기가 시작되는 영화다. 

배우 전여빈은 "이 작품을 만난지 벌써 2년이 지났다. 영화를 만났다라기 보다는 사람을 만난 것 같다"며 개봉에 대한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또한 배역에 대한 질문에 이봄은 "영화에서 맡았던 다솜이라는 캐릭터는 여러가지의 이면이 있어 표현하기 정말 어려웠다. 내가 연기를 이렇게 못했었나? 진로까지 고민했다"라고 당시의 감정을 밝혔다.

이어 그는 "그만큼 캐릭터와, 작품 자체에 몰입해 많이 울었고, 감정을 추스리기 힘들었다. 배우들이 그 역할에 빠져 최선을 다한만큼 이 영화가 여러분께 깊게 자리잡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의석 감독은 "해석은 관객분들이 여러가지로 해주시길 원한다. 책임을 느끼는 작품이다, 이봄 배우 말대로 깊게 메시지를 던질 수 있기를 바란다"며 팬들과의 시간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죄많은 소녀’는 개봉 이후 호평 속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