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이승엽·여홍철 등 함께하는 ‘KPGA 휴온스 셀럽 프로암’

0
201809171558311635.jpg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 대회 포스터.(KPGA 제공) © News1

20일 개막…스포츠스타-연예인 등 유명인사 60명 참가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셀러브리티와 프로골퍼가 함께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이 다가왔다.

이번 대회는 20일부터 나흘 간 충남 태안의 솔라고 컨트리클럽에서 진행된다.

프로골퍼 132명이 출전하는데 3~4라운드부터는 연예인과 스포츠스타 등 유명인사 60명이 함께 한다.

‘코리안특급’ 박찬호를 비롯해 이승엽 KBO 홍보대사, ‘한국 체조의 전설’ 여홍철 경희대 교수 등 스포츠 스타와 이재룡, 이정진 등 연예인들이 참가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선수들은 1, 2라운드 경기를 통해 상위 60명을 가른다. 3, 4라운드에서는 선수 60명과 셀러브리티 60명이 2인 1조를 이뤄 경기를 진행한다. 조편성은 2라운드 종료 후 발표될 예정이다.

3, 4라운드를 통해 우승자 1명과 우승팀을 따로 정한다. KPGA 코리안투어 선수 중 4라운드 합계 가장 낮은 타수를 기록한 선수가 우승을 차지한다.

우승팀의 경우 3, 4라운드 합계로 정하는데 포볼 방식으로 타수가 적은 팀이 승리한다.

포볼은 두 사람이 한 팀으로 경기를 진행하되 각 홀에서 더 나은 성적을 채택하는 방식이다.

우승팀에 한해서만 동점자가 발생할 경우 매칭스코어카드방식으로 우승팀을 결정짓는다. 매칭스코어카드는 동점일 경우 후반 9홀, 6홀, 3홀, 마지막 홀 등의 순으로 성적을 비교해 순위를 가르는 방식이다.

국내 최초의 프로암 정규대회에 프로 골퍼들도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난해 상금왕에 오른 김승혁(32)은 "해외투어와 병행하고 있지만 이 대회에 참가하기로 결정했다. 흥미로운 대회 방식에 이끌렸다"고 밝혔다.

이형준(26·웰컴저축은행)도 "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로 뜻 깊은 대회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