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구하라 남자친구’ A씨, 경찰조사 출석 “진실 밝히겠다”

0
201809172121314704.jpg

구하라 남자친구 A씨 © News1

(서울=뉴스1) 강고은 에디터 = 가수 구하라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A씨가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17일 오후 9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한 A씨는 경찰 조사에 응하게 된 이유에 대해 묻자 "구하라 측에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산부인과 진료를 받았다고 했는데, 사건에 대해 밝히기 위해서 출두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A씨는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구하라와 화해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하지만 구하라 측의 ‘쌍방폭행’ 및 ‘가택침입’등의 거짓 주장에 더 이상 화해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해 경찰서에 출두해 모든 진실을 밝히겠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A씨는 지난 13일 새벽 구하라와 다툰 후 자신이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경찰은 두 사람의 쌍방 폭행 사건으로 조사를 진행해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