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구하라 남자친구’ A씨, 경찰서 출석 “쌍방폭행 NO…진실 밝힐 것”(종합)

0
201809172303265952.jpg

구하라 전 남자친구 A씨가 경찰조사를 위해 강남경찰서로 출석했다.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강고은 에디터 = 구하라 남자친구 A씨가 폭행사건 조사를 위해 강남경찰서로 출석했다.

A씨는 17일 오후 9시 삼성동에 위치한 강남경찰서에 폭행 사건 조사를 위해 출석했다. A씨는 검은 모자와 하얀 마스크를 쓰고 침통한 표정을 지으며 등장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 응하게 된 이유에 대해 "구하라 측에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산부인과 진료를 받았다고 했는데, 사건에 대해 밝히기 위해서 출두했다"고 심경을 밝힌 뒤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해당 사건은 A씨가 지난 13일 오전 0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하라로부터 폭행당했다며 112 신고를 하며 알려졌다.

사건 발생 후 이틀간 별다른 입장 발표를 하지 않던 구하라는 이후 한 병원에 입원한 것이으로 밝혀졌다.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한밤중 무단침입해 폭행했고 이를 막기 위한 쌍방폭행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구하라 남자친구 A씨는 15일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쌍방폭행이 아니다"라며 반박했다. A씨는 "구하라가 공격하는 것을 막기 위해 상처가 생겼다"며 상처 부위를 직접 공개하기도 했다.

이후 구하라 역시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쌍방폭행의 증거인 멍 자국의 사진과 산부인과 진료 기록을 공개했다.

A씨는 이날 조사 전 취재진에게 "경찰 조사를 통해 쌍방폭행이 아니고 가택 침입이 아니라는 점을 밝히겠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구하라는 오는 18일 오후 3시 강남경찰서에 변호인과 함께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