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독일 무대 데뷔골…함부르크는 4연승으로 선두 도약

0
201809190839006517.jpg

함부르크의 황희찬(22)이 이적 후 첫 골을 터뜨렸다. (합부르크SV 홈페이지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황희찬(22)이 함부르크 이적 후 2경기 만에 첫 득점에 성공하면서 승리의 주역이 됐다.

황희찬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의 DDV-스타디온에서 열린 디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19 독일 분데스리가2 경기에서 결승골을 작렬,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교체 멤버로 이름을 올린 황희찬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시작과 함께 함부르크의 첫 번째 교체 카드로 투입 됐다. 투입은 성공적이었다. 황희찬은 후반 23분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파고들면서 오른발로 공을 감아 차 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황희찬은 독일 무대 데뷔 후 2경기 만에 골 맛을 봤다. 황희찬은 이적 시장 막판인 지난달 31일 잘츠부르크를 떠나 함부르크와 1년 임대 계약을 맺었다.

이후 아시안게임과 A매치를 소화한 황희찬은 함부르크에 복귀한 뒤 지난 15일 하이덴하임과의 홈 경기에서 90분 풀타임을 뛰었다. 비록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지만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3-2 승리에 힘을 보탠 바 있다.

첫 경기 후 3일을 쉰 황희찬은 이날 교체로 나서 팀에 승리를 안기는 골을 넣으면서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데 성공했다.

한편 함부르크는 남은 시간 동안 1골의 리드를 지키면서 리그 4연승을 기록, 4승 1패(승점 12)로 선두에 올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