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회 대종상’ 조직위원장 “최희서 잡음 논란, 재발 없도록 노력할 것”

0
201809191454401554.jpg

김구회 조직위원장(우) © News1 고아라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김구회 대종상 조직위원장이 지난해 영화제에서 있었던 최희서의 잡음 논란에 대해 "두 번 다시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구회 조직위원장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T컨벤션에서 열린 제55회 대종상 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최희서의 수상 발표 당시 잡음이 섞여 들어가 일었던 논란에 대해 "말씀드리면 책임을 회피하는 건 아니지만, 조직위원회에서 잘못한 것 아니었고 방송국에서 ‘미스’가 난 부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송국이 됐든 무엇이 됐든 주관하고 추진하는 입장에서 그런 부분들이 두번 다시 일어나지 않도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올해로 55회를 맞이한 대종상은 2015년 제52회 영화제부터 배우들이 대거 불참하는 파행이 빚어지면서 쇠퇴의 길을 걸어왔다. 특히 당시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대리수상은 바람직하지 않다. 참석하지 않으면 상을 주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 때문에 ‘참가상’이라는 오명을 썼다.

이후 대종상은 지난해 ‘리부트’를 표방, 새로운 각성을 다짐했지만 이전의 영광을 찾기는 어려웠다. 특히 최희서의 수상 소감 발표 당시 "밤새우겠다, 그만하라"는 등 외부인의 잡음이 들어가는 등 부족한 진행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한편 제55회 대종상영화제는 오는 10월 22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전년도 남녀주연상 수상자인 설경구와 최희서가 홍보대사로 함께 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