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현 롯데건설 상임고문, 대한스키협회장 당선

0
201809201016325500.jpg

제22대 대한스키협회 회장으로 선출된 김치현 롯데건설 상임고문. (대한스키협회 제공)© 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김치현(63) 롯데건설 상임고문이 지난 19일 제22대 대한스키협회 회장 선거에 단독 출마해 신임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대한스키협회가 20일 발표했다.

김치현 신임 회장은 영남대 무역학과 졸업 후 1982년 호텔롯데에 입사해 롯데알미늄 대표이사, 롯데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 롯데건설 대표이사를 역임한 인물이다.

이제 김치현 회장은 2020년 12월31일까지 최근 자진 사임한 신동빈 회장의 잔여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대한스키협회와 롯데그룹의 인연은 2014년 11월11일 신동빈 회장의 취임에서 시작됐다. 신동빈 회장은 제20대 대한스키협회장에 취임하면서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의 기량 향상과 저변 확대를 이루겠다는 취임사와 함께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적극적인 지원 활동은 우수한 성적으로 이어졌다. 2016년 2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 유스올림픽 사상 첫 메달 획득(금2 은1 동1), 2017년 2월 일본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역대 최고 성적(금4 은8 동8), 2017년 3월 터키 카이세리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 사상 첫 메달 획득(은1 동1) 등의 성과가 나왔다.

이어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한국 설상 종목 사상 처음으로 메달을 획득하는 새역사를 썼다. ‘배추보이’ 이상호가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동빈 회장은 이상호에게 2억원, 스노보드 알파인 코칭스태프에게 2억원 씩 포상금을 지급했다. 취임 초 약속한 국제대회 메달 획득에 따른 포상이었다.

롯데그룹은 김치현 신임 회장의 취임과 함께 "지속적으로 대한스키협회를 후원하며 대한민국 스키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