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끝의 사랑’ 조동혁 “상남자 NO, 평화주의자에 가까워”

0

201510061218272427.jpg

배우 조동혁이 강한 남자 캐릭터와 다른 실제 자신의 성격에 대해 이야기 했다.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세상 끝의 사랑’(감독 김인식) 제작보고회에는 김인식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한은정, 조동혁, 공예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조동혁은 "어렸을 때는 상남자인줄 알았는데 아닌 것 같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깨달은 것은 남자답게 나서서 할 줄 아는 것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평화주의에 가깝고 싸움을 안 좋아한다. 카리스마 있고 남자다운 역할을 맡으면 연기니까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극중 한은정은 미모와 지적인 매력을 모두 갖춘 대학 강사로 딸과 단 둘이 살아가는 도중 한 남자에게 사랑에 빠지는 지영 역을 맡았으며, 조동혁은 자영과 유진의 아픈 과거를 알고 각별한 감정을 느끼게 되는 동하 역을 맡았다. 공예지는 바쁘게 살아가는 엄마 때문에 늘 외로웠던 아이로 엄마의 새 애인 동하에게 설렘을 느끼는 유진 역을 맡았다.

한편 ‘세상 끝의 사랑’은 자신의 사랑을 놓치고 싶지 않은 여자 자영, 과거의 상처를 품고 사는 아이 유진, 두 여자를 사랑하게 된 남자 동하의 서로 어긋한 사랑으로 인해 파국을 맞는 이야기를 그린 파격 멜로로, 오는 11월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박윤미 인턴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