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 ‘명당’ 지성 “연기, 타고나지 않아 공부하듯 노력해”

0
201809201105206920.jpg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지성이 자신의 연기에 대해 "타고나지 않아 공부하듯이 노력한다"고 겸손함을 보였다.

지성은 20일 오전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명당’ 속 자신이 등장하는 첫 장면에 대해 "마지막 촬영이었다. 그 신을 먼저 찍었으면 저에게 도움이 됐을 거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연기를 개인적으로 즐기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 공부하듯 하는 습성이 있어서 연기를 타고났다 생각하지 않고, 노력형이라고 생각한다. 20년 전을 생각하면 대사하면서 발도 못 뗐다. 어떻게 입을 뗄 수 있을까, 어떻게 편하게 몸을 움직일 수 있을까 하면서 차근차근 올라왔는데 지금까지만으로도 스스로에게 대견하고, 잘했다고 말하고 싶다"고 자신의 연기에 대해 설명했다.

또 "그러다 보니 매 작품을 즐기지 못하고 공부하는 습성이 생겼다. 이제부터는 즐겨보자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역시 ‘명당’에서도 연기를 즐기지는 못했다. 지성은 "부끄럽지만 많이 즐기지 못했다. 언론시사회 때도 드린 말씀이지만, 진심인 것은 이 영화에 참여하면서 여러 배우들 연기하는데, 누가 되지 않자는 마음으로 촬영해서 그게 제일 죄송스럽고 걱정이기도 했다"고 특유의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지성은 영화 ‘명당'(박희곤 감독)에서 땅으로 왕을 만드려는 몰락한 왕족 흥선 역을 맡았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이 세상을 뒤집고 싶은 몰락한 왕족 흥선(지성 분)과 손잡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지난 19일 개봉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