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반의장미’ 정상훈 “김인권, 영화계의 순금…손담비는 백금”

0
201809201148217025.jpg

배우 정상훈, 손담비(오른쪽)가 2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배반의 장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서울=뉴스1) 강고은 에디터 = 배우 정상훈이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을 ‘금’에 비유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20일 오전 11시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배반의 장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 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정상훈은 함께 호흡을 맞춘 김인권의 코미디 연기에 대해 호평했다. "김인권씨 특유의 코미디가 있다"며 "영화계의 순금 같은 존재고 나는 영화계의 8K 같은 존재밖에 안된다"고 비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손담비씨는 순금 보다 더 비싼 백금, 김성철씨는 순금을 가장한 도금"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영화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 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코미디 영화로 김인권, 정상훈, 김성철, 손담비가 출연한다.

영화에서는 입시 문제, 직장과 가정 등 세대를 초월한 사회 이슈를 4인 4색의 독특한 캐릭터와 유머코드로 녹여내 관객들의공감을 이끌 예정. 오는 10월 18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