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엄기준 “데뷔 후 첫 의드, 악역 아니라 만족”

0
201809201416002062.jpg

© News1 SBS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흉부외과’ 엄기준이 악역이 아닌 역할에 만족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극본 최수진, 최창환/연출 조영광)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됐다. 조영광 PD와 고수 엄기준 서지혜 김예원이 참석했다.

이날 고수는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대본을 한 번에 다 읽을 정도로 재미있었다"며 "각 인물들의 입장이 너무나 분명했고 ‘쫀쫀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적이고 구체적인 묘사가 되어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서지혜는 "나 역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대본을 읽었고, 긴장감과 스토리라인이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엄기준은 "처음으로 의학드라마를 하게 됐다"며 "이번에는 악역이 아니어서, 이것만으로 만족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기준은 ‘펠노예’ 박태수(고수 분)의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는 흉부외과 교수 최석한 역할을 맡았다.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 의사로서의 사명과 개인으로서의 사연이 충돌하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들의 이야기다. 2017년 히트작인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다시 뭉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는 27일 목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