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고수 “의사 연기 위해 인체모형 사서 공부했다”

0
201809201439518430.jpg

© News1 SBS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흉부외과’ 고수가 의사 연기를 위해 인체모형을 사서 공부했다고 말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극본 최수진, 최창환/연출 조영광)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됐다. 조영광 PD와 고수 엄기준 서지혜 김예원이 참석했다.

고수는 심장이식만을 기다리는 어머니를 살려야 하는 흉부외과 펠로우 박태수 역할을 맡았다.

고수는 의사 역할을 앞두고 공부를 많이 했다며 "우리 신체를 잘 알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인체모형을 샀다"고 말했다.

또 "의사 선생님들의 말을 많이 듣는 것이 도움이 됐다"며 "공부를 하고 연기하는 것이 차이가 있더라. 모르고 볼 때와 백 배는 차이가 났던 것 같다"고 말했다.

고수는 극에서 주요하게 등장하는 신체 부위인 심장에 대해 "보면 볼수록 매력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 의사로서의 사명과 개인으로서의 사연이 충돌하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들의 이야기다. 2017년 히트작인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다시 뭉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는 27일 목요일 밤 10시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