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콜롬비아→칠레 투어, 팬들이 노래 따라 불러줘 감사”

0
201809201642105322.jpg

걸그룹 드림캐쳐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세 번째 미니 앨범 ‘어론 인 더 시티(Alone In The C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18.9.2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드림캐쳐가 남미 팬들에게 고마워했다.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무브홀에서 열린 드림캐쳐 세 번째 미니앨범 ‘Alone In The City’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드림캐쳐가 남미 투어를 한 소감을 밝혔다.

드림캐쳐 지유는 "이번에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칠레, 파나마, 페루 등 남미에서 공연을 했다"도 당시를 회상했으며, 한동은 "먼 곳에서 팬들을 만나니까 감동받았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커졌다. 먼 곳에서 추억을 만들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가현은 "한국에서 가장 먼 나라에서 우리 노래를 따라 불러줘 감사했다"고 했다.

한편 드림캐쳐는 미니 3집 ‘Alone In The City’를 통해 새로운 악몽의 세계관을 그린다. 전작 ‘Escape the ERA’를 통해 Antique 시대를 탈출한 드림캐쳐는 이제 현대에서의 ‘악몽’과 직면한다.

드림캐쳐의 새 앨범이 그려내는 것은 바로 ‘스트레스’다. 침실을 파고든 찜찜한 악몽의 이유를 스트레스로 규정하고 가정, 입시, 취업, 직장생활 등 현대인을 괴롭히는 스트레스의 원인들을 드림캐쳐만의 악몽의 이야기에 녹여낸다.

그렇다고 해서 지금까지 펼쳐놓은 서사의 줄기를 벗어나는 것이 아니다. ‘악몽’과 ‘악몽-Fall asleep in the Mirror’부터 ‘소녀는 어떻게 악몽이 되었나’라는 해답을 담은 ‘Prequel’, 악몽 스토리 첫 챕터의 완결을 알렸던 ‘Escape the ERA’까지 이어진 드림캐쳐만의 판타지 스토리는 ‘Alone In The City’로 그 힘을 잃지 않고 더욱 뻗어나간다.

드림캐쳐 미니 3집 ‘Alone In The City’는 20일 오후 6시 발매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