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드림캐쳐 “또 메탈 장르? 우리 색깔·안무와 잘 어울려”

0
201809201647053335.jpg

걸그룹 드림캐쳐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세 번째 미니 앨범 ‘어론 인 더 시티(Alone In The C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인트 안무를 선보이고있다. 2018.9.2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드림캐쳐가 메탈 장르 ‘왓’으로 돌아온 이유로 그룹 색과 안무를 꼽았다.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무브홀에서 열린 드림캐쳐 세 번째 미니앨범 ‘Alone In The City’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드림캐쳐는 신곡 역시 메탈 록 장르인 이유를 밝혔다.

지유는 "데뷔곡도 메탈 장르였다. 우리가 그 장르를 추구한다. 그 사운드가 드림캐쳐의 색과 안무에 잘 어울리는 것 같다. 그 색을 놓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수아는 "수록곡들은 다양한 장르가 많다. 새로운 시도들을 했다. (앨범으로) 다양한 장르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드림캐쳐는 미니 3집 ‘Alone In The City’를 통해 새로운 악몽의 세계관을 그린다. 전작 ‘Escape the ERA’를 통해 Antique 시대를 탈출한 드림캐쳐는 이제 현대에서의 ‘악몽’과 직면한다.

드림캐쳐의 새 앨범이 그려내는 것은 바로 ‘스트레스’다. 침실을 파고든 찜찜한 악몽의 이유를 스트레스로 규정하고 가정, 입시, 취업, 직장생활 등 현대인을 괴롭히는 스트레스의 원인들을 드림캐쳐만의 악몽의 이야기에 녹여낸다.

그렇다고 해서 지금까지 펼쳐놓은 서사의 줄기를 벗어나는 것이 아니다. ‘악몽’과 ‘악몽-Fall asleep in the Mirror’부터 ‘소녀는 어떻게 악몽이 되었나’라는 해답을 담은 ‘Prequel’, 악몽 스토리 첫 챕터의 완결을 알렸던 ‘Escape the ERA’까지 이어진 드림캐쳐만의 판타지 스토리는 ‘Alone In The City’로 그 힘을 잃지 않고 더욱 뻗어나간다.

드림캐쳐 미니 3집 ‘Alone In The City’는 20일 오후 6시 발매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