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목표는 차트인, 달성한다면 팬들과 추억 만들 것”

0
201809201654437551.jpg

걸그룹 드림캐쳐가 ‘악몽’으로 길몽을 예감한다.

드림캐쳐는 20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무브홀에서 미니 3집 ‘얼론 인 더 시티(Alone In The C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목표를 소개했다.

‘왓(What)’ 활동에 나서는 멤버들의 목표는 차트 100위권 진입이다. 지유는 "만약 차트인을 할 수 있다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분들을 위해 손난로를 나눠드리고 싶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시연은 "팬 분들과 함께 큰 이벤트를 열 수 있었으면 좋겠다. 팬 분들과 소통하면서 행복한 추억을 가져보고 싶다"고 전했다.

사실 이번 ‘왓’이 특별한 건 다미가 랩메이킹에 참여했다는 점도 있다. 다미는 "의성어 ‘틱톡’, ‘티키타’가 들어가 있다. 블랙핑크 선배님들의 노래를 모티브로 해서 만들었다"는 비회를 밝혔다.

이날부터 음악 방송 컴백 무대에 나서는 만큼 수아는 "의상에 대해서 많이 신경 썼다.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더 화려한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드림캐쳐의 ‘악몽’ 세계관을 현대의 판타지로 이어 받은 신곡 ‘왓(What)’과 이번 ‘얼론 인 더 시티’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