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상 엎으러 왔다” ‘나혼자’ 박나래·쌈디·기안84, 막장 러브라인

0
201809211347220552.jpg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나 혼자 산다’에서 시트콤 같은 삼각 로맨스가 펼쳐진다.

21일 밤 11시15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임 찬)에서는 쌈디 집에 모인 무지개 회원들의 특별한 한가위 풍경이 공개된다. 훈훈한 명절 분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박나래와 기안84, 쌈디 사이의 코믹하고도 알쏭달쏭한 러브라인이 관심을 모을 예정이다.

박나래와 기안84는 지난해 연말 ‘나 혼자 산다’를 뜨겁게 달군 화제의 썸남(?) 썸녀(?)에 등극했지만 새로운 인물인 쌈디가 등장, 새 국면을 맞이했다. 또한 회원들의 은근한 몰아가기와 장난 섞인 말들이 세 사람의 복잡 미묘한 관계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추석 모임 날 쌈디 집에 가장 먼저 도착한 박나래는 마치 자기 집인 듯 능청스럽게 다른 회원들을 맞이하며 상황극에 몰입, 폭소를 불러일으켰다. 특히 운명의 장난인 듯 핑크빛이 도는 한복까지 딱 맞아 떨어진 두 사람은 마치 신혼부부(?) 같은 케미를 뽐내 무지개 회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이들을 지켜보던 기안84는 “오늘 상 뒤엎으려고 왔어”라며 폭탄(?) 발언을 해 웃음을 선사한다. 이에 한 편의 막장 드라마처럼 눈 뗄 수 없는 강렬한 세 사람과 이들의 유쾌한 케미가 본방사수 욕구를 최대로 끌어 올리고 있다.

무엇보다 항상 밝은 에너지로 분위기를 한층 업시키는 박나래와 각기 다른 매력의 기안84, 쌈디의 예능감이 깨알 즐거움을 더할 전망이다.

박나래, 쌈디, 기안84의 폭소만발 에피소드는 이날 밤 11시15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