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동호 前아내, 아들 동정에 분노 “건들면 가만 안 있어”

0
201809211454581005.jpg

동호 인스타그램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그룹 유키스 출신 동호의 전 아내 A씨가 자신의 아들과 관련한 악성 댓글 및 동정 여론에 심경을 털어놨다.

A씨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는 나에게 존재 자체가 축복이고 아무리 힘들어도 널 낳은 거 맹세하는데 단 한번도 후회한 적도 부끄러운 적도 없어"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소중한 우리 ○○(아들 이름). 너를 불쌍하다고 함부로 떠들게 말하게 해서 미안하고 귀한 너를 그런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게 해서 미안하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내가 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게 해줄게. 내 아들 건드리면 절대 가만히 안 있을 거야. 내 전부 사랑해"라고 애정을 고백했다.

앞서 A씨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서도 "내 아들이 뭐가 불쌍하다는 거지? 우리 아들 내가 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게 해줄 건데. 뭘 안다고 내 새끼 불쌍하다고 나불대"라며 "다른 건 다 참겠는데 내 아들 얘기 함부로 하는 것들 다 자기들에게 그 말 그대로 돌아갔으면 좋겠네"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바 있다.

앞서 동호는 지난 2015년 11월 1세 연상의 일반인 A씨와 결혼식을 올리고 이듬해 5월 아들 아셀 군을 얻었다. 이후 지난 21일 결혼 3여 년 만에 이혼하게 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동호는 "성격 차이로 이혼을 결정하게 됐고 합의 이혼의 모든 서류 처리가 끝난 상태"라며 "부부로서 관계는 끝이 났지만 한 아이의 부모로서 책임은 끝까지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