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고퇴경 “낮에는 약학 연구원, 밤에는 크리에이터 활동”

0
201809212145027824.jpg

JTBC 랜선라이프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랜선라이프’ 고퇴경이 처음 출연해 시청자와 만났다.

21일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랜선 라이프’에서 크리에이터 고태경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고퇴경은 "구독자 136만 명 중 절반 정도는 외국인이다"라고 소개했다. "3년 전에 약대를 졸업해 현재 약사로 일하고 있다. 낮에는 연구소에서 일하고 밤에는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그 말을 들은 이영자는 "난 이 사람에게 약은 못 살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고퇴경은 "먹는 거에 욕심이 별로 없다. 한 마리 시키면 한 번에 다 못 먹으니까 세 번에 나눠서 먹는다"라고 이야기했다. 그 말에 이영자는 믿기 어렵다는 표정을 지으며 "저는 아플 때나 저렇게 한다"라고 말해 다들 웃음을 터뜨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