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②곽동연 “박보검·차은우와 ‘케미’ 화제? 브로맨스 쌓는 법 체득”

0
201809221258595050.jpg

곽동연/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809221259003372.jpg

곽동연/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지난 15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연출 최성범/이하 ‘강남미인’)에는 캠퍼스 내에서 한 번쯤을 볼법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낮은 자존감을 가진 강미래(임수향 분)부터 항상 주인공이고 싶은 현수아(조우리 분)까지 대학 내 다양한 인간 군상이 그려져 공감을 얻는다. 그런데 여기 현실에는 존재하지 않을 법한 인물이 한 명 등장한다. 바로 화학과 조교 연우영(곽동연 분)이다.

연우영은 다정다감한 성격과 개념 있는 생각, 행동으로 화학과 학생들을 아우르는 ‘온미남’. 여기에 강미래를 짝사랑하며 순애보를 보여주는 한편, 연적인 도경석(차은우 분) 역시 따뜻하게 대하며 진한 우정을 쌓아가는 따스한 인성의 소유자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곽동연은 ‘강남미인’ 시청자들을 ‘서브병’에 걸리게 하며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그에게도 ‘강남미인’은 소중하다. 로맨틱 코미디에 처음 도전해 호평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캐릭터 자체도 큰 사랑을 받은 덕. 또한 또래 배우들과 앙상블을 통해 더 좋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는 점도 배웠다고.

지난 2012년 데뷔한 곽동연은 천천히 성장했다. 한 번에 확 앞으로 나아가진 못했지만 조금씩 뚜벅뚜벅 배우의 길을 걸었다. 덕분에 조연에서 주연으로 발돋움했다. 곽동연은 차근차근 쌓아 올린 자신의 필모그래피가 뿌듯하다고 털어놨다. 앞으로도 욕심을 부리기 보다는 자신이 할 수 있는 몫을 제대로 해내고 싶다는 그에게선 깊이감이 느껴졌다. 배우를 한 것이 행운이라고 말하는 곽동연. 일을 할 때 가장 행복하다는 ‘천생 배우’ 곽동연을 최근 뉴스1이 만났다.

<[N인터뷰]①에 이어>

– 이번에는 임수향을 짝사랑하는 역으로 등장했다. 다음엔 서로 사랑이 이뤄지는 역을 하고 싶진 않나.

▶ 짝사랑을 하니 되게 마음이 허하더라.(웃음) 다음에는 쌍방 연애가 이뤄지는 작품도 해보고 싶다.

– 실제로 본인이 좋아하는 사람과 다른 사람이 호감을 가진 상태에서 연우영처럼 고백할 수 있나.

▶ 만약에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누군가와 서로 호감을 갖고 있다는 걸 알았다면 난 고백을 못했을 거다. 두 사람의 행복을 빌어주려고 노력하면서 내 마음을 접지 않았을까.

– 임수향과 호흡은 어땠는지 궁금하다.

▶ 누나와는 내가 더 어렸을 때 ‘감격시대’에서 만났다. 난 아역으로 누난 성인으로 나왔는데 ‘강남미인’을 통해 다시 만나서 소감이 남달랐다. 그 느낌이 되게 특이했다. 다시 상대역으로 만나 연기를 했다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 그때 가진 기억을 최대한 떨쳐내야 서로 좋은 작품을 할 수 있는데 누나가 워낙 베테랑이다 보니 잘 이끌어주셔서 감사했다.

– 차은우와 호흡은 어땠는지.

▶ 은우와는 이번 드라마에서 처음 만났는데 동갑 친구들과 연기할 때 그 편안함이 있다. 진구랑도 그랬다. 친구 사이 교감이 느껴져서 편했다.

– 박보검, 차은우 등 남배우들과 브로맨스가 특히 화제다. 비결이 있나.

▶ 초등학교 때부터 윗집 형이랑 그렇게 친했다. 그 형이랑 우정을 쌓아오면서 남자들과 진한 브로맨스를 쌓는 법을 체득한 것 같다.(웃음)

– 이 작품으로 얻은 게 있나.

▶ 이태선 형. 어쩌다 보니 또 형인데 나는 어쩔 수 없다.(웃음) 형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으로 알게 됐는데 초반에 OT 신을 찍을 때 우리만 촬영이 없었다. 그때 만나서 작품 이야기를 하다 보니 친해졌다. 이 형이 진짜 너무 좋다. 사람이 따뜻하다. 사람들 웃기는 걸 좋아하고 장난기도 있는데 이렇게 올바르게 재치 있는 사람이 있을 수 있구나 싶다. 연기에는 또 진중하고. 형이랑은 거의 매일 만난다. 언젠가는 서로 연애하고 싶다고 해서 ‘일단 둘이 만나지 말아보자’ 한 적도 있는데 그러면 서로 만날 사람이 없어서 또 만난다.(웃음) 좋은 동료이자 형을 만났다.

–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연기적으로 얻은 게 있다면 뭘까.

▶ 굉장히 많은 또래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서로의 앙상블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았다. 또 캐릭터로 비쳤을 때 시청자들이 공감해주는 힘이 크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 앞으로도 연기를 할 때 최대한 인물이 가진 매력을 성실하게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다.

<[N인터뷰]③에 계속>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