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정 “전인권과 발표한 곡 음원 수익, 1년간 전액 기부”

0
201809222043537494.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뮤지션 임현정이 음원 수익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임현정은 스테디셀러 음원이 다수 수록돼 있는 자신의 2집 앨범 ‘가위손’ 리마스터 앨범을 발표하기 앞서 선공개 형태로 ‘내가 지금껏’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 곡은 임현정과 전인권이 듀엣으로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4월 신곡 ‘사랑이 온다’ 발매 이후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임현정은 더욱 깊어진 감성을 담아낸 ‘내가 지금껏’을 발매해 리스너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전인권과 듀엣으로 연일 화제를 모은 ‘내가 지금껏’을 통해 끈끈한 인연으로 눈길을 모은 두 가수의 진심어린 협업으로 재탄생 됐다. 25년간 돈독한 인연을 유지해온 두 선후배의 만남은 가요계 따뜻한 반향을 일으키며 오랜 인연에 대한 결실을 음악으로 맺었다.

또한 뮤지션 임현정과 전인권은 음악 뿐만 아니라 수익금에 대한 기부의사를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발표한 곡 ‘내가 지금껏’의 음원 수익금 전액을 서울대학병원 도서관 건립 기금으로 1년간 기부하기로 한것.

임현정은 "전인권 선배와 함께 ‘내가 지금껏’ 음원 수익금 전액을 1년간 서울대학병원 도서관 건립 기금으로 기부한다"며 "전인권 선배가 흔쾌히 동의했다"고 밝혔다. 임현정은 지난 4월 신곡 ‘사랑이 온다’를 발매이후 약 5개월만에 ‘내가 지금껏’을 발매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999년 발표한 자신의 2집 앨범 수록곡 ‘내가 지금껏’을 리메이크했다.

이번 곡에서 전인권, 임현정 뿐만 아니라 재주소년 박경환, 31세 싱어송라이터 ‘빛이 모여드는 곳에’의 임현정이 코러스에 참여해 눈길을 모았다. 또, 민재현, 신석철, 임헌일, 이성렬, 나원주 등 국내 정상의 연주자들이 대거 참여해 밴드 사운드의 곡으로 재탄생됐다. 임현정은 12일 선공개곡 ‘내가 지금껏’을 발표했으며, 10월 중순 리마스터 2집 앨범을 20년만에 다시 선보일 계획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