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윤진이 마주쳤다…운명의 장난(종합)

0
201809222116286326.jpg

하나뿐인 내편©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최수종이 과거 자신이 죽인 이의 딸인 윤진이를 마주쳤다.

22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 KBS 2TV ‘하나뿐인 내편’에는 강수일(최수종 분)이 신부님의 추천으로 왕진국(박상원 분)의 기사로 취직하게 되는 모습이 담겼다.

성실하게 기사 일을 하던 수일은 진국의 집을 찾은 장다야(윤진이 분)을 마주쳤다. 다야는 이날 오랜 기간 연애했던 왕진국의 둘째 아들 왕이륙(정은우 분)과 결혼 허락을 받기 위해 일을 하고 있던 수일과 마주쳤다.

두 사람은 과거의 일을 알지 못해 인사를 나눴으나 서로에게 미묘한 눈빛을 보내며 앞으로 벌어질 운명의 장난을 예감하게 만들었다.

앞서 소양자(임예진 분)는 김도란에게 "넌 우리집 딸 아니다"라며 "당장 나가라"라고 소리치며 내쫓았다.

이에 도란은 "아빠가 나보고 분명히 딸이라고 했는데 왜 나가라고 하느냐"고 따졌고 결국 양자는 도란에게 유전자 불일치 검사지를 보여줬다.

이에 도란은 "나가겠다"며 "엄마한테 차별받으면서 자란거 힘들었는데 왜 엄마가 나한테 그랬는지 이제야 알겠다"라며 가방을 챙겨 문 밖을 나섰다.

이에 동생 김미란(나혜미 분)은 도란을 챙기며 "이러지 말라"고 말렸으나 도란은 "엄마랑 잘 살라"며 작별인사를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