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전참시’ 박성광, 12명이어도 괜찮아…감동의 팬미팅

0
201809230701286609.jpg

전지적 참견 시점©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박성광이 소규모 팬미팅을 통해 울고 웃었다.

22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박성광이 10년만에 여는 팬미팅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성광은 생일을 맞이해 10년만에 팬미팅을 열었다. 박성광의 매니저는 팬미팅을 준비하며 "50명은 왔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던 바.

그러나 팬미팅을 찾아준 팬들의 수는 총 12명이었다. 이 숫자는 10년 전 14명보다도 2명이 줄어든 숫자였다.

이에 임송 매니저는 "당황했다"며 "그러나 내가 실망한 모습을 보이면 안될 것 같아 포커페이스를 유지했다"며 민망해했다.

기대감이 섞인 채 안대를 쓰고 등장한 박성광은 12명의 팬을 보고 적잖이 당황했다. 박성광은 "나도 당황했지만 제작진도 당황을 많이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박성광은 찾아와준 12명의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팬들 중에는 10년 전 팬미팅에도 왔었던 인물들이 여럿 있었다. 박성광은 이들을 알아보며 반갑게 인사했다.

박성광의 팬미팅에는 반려견 광복이도 함께 했다. 그러나 팬들이 준 선물 중 대부분이 박성광이 아닌 광복이의 것이라 박성광을 더욱 씁쓸하게 만들었다.

소규모였지만 감동도 있었다. 박성광의 오랜 팬은 과거 찍었던 사진을 보여주며 추억을 회상했고, 오랜 기간 변치 않고 자신을 응원해주는 팬들의 모습에 박성광은 결국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팬미팅이 끝난 후 임송 매니저는 영양제와 편지가 담긴 선물을 건넸다. 편지를 본 박성광은 감동을 받은 표정으로 "이대로만 잘 해달라"고 부탁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팬미팅 영상을 보던 박성광은 팬들에게 받았던 감동에 감사함을 표하면서도 "내가 결혼식 사회도 봐준 팬들 일부가 오지 않았다"며 "오지 않은 이유를 물어보기 위해 DM도 보냈다"고 밝혀 개그맨다운 재치를 보여줬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