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결혼 반대 부딪힌 정은우♥윤진이… 유이-이장우 재회(종합)

0
201809232118437858.jpg

KBS 2TV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정은우와 윤진이가 결혼 반대에 부딪혔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연출 홍석구)에서는 장다야(윤진이 분)는 연인 왕이륙(정은우 분)과 함께 그의 집을 찾았다. 왕이륙은 온 식구들이 모인 앞에서 "나 다야랑 결혼하려고 한다. 비혼 주의자 클럽에서 탈퇴하고 다야랑 결혼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왕이륙 모친 오은영(차화연 분)은 "안 된다. 대륙이는 어쩌고 먼저 가냐"며 반대 의사를 내비쳤으나, 왕대륙(이장우 분)이 상관없다고 하며 둘의 결혼을 찬성했다. 다른 가족들은 장다야를 환영했다.

이후 오은영은 자신의 친구들을 만나 진짜 두 사람을 반대한 이유를 밝혔다. 오은영은 장다야의 부친이 살해당해 죽은 것을 언급하며 "불길하다. 그 기운이 우리 집에 들어올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오은영과 나홍실(이혜숙 분)의 친구는 분노했고, 나홍실에게 가 이 사실을 털어놨다. 이에 분노한 나홍실은 오은영을 찾아가 "네가 나한테 어떻게 이러느냐"라고 말하며 분노했다. 오은영은 눈물로 용서를 빌었지만 때는 늦었다. 나홍실은 장다야에게 결혼 반대 의사를 밝히며 갈등이 심화됐다.

김도란(유이 분)은 왕대륙과 재회했다. 봄앤푸드에 면접을 보러 갔던 김도란은 일을 마친 뒤 급히 화장실로 향했다. 이때 왕대륙(이장우 분) 역시 남자화장실로 들어서다가 김도란과 마주쳤다. 왕대륙이 여자화장실에 들어왔다고 오해한 김도란은 그를 쓰레기통으로 흠씬 두들겨 팼다. 그러나 이후 김도란이 오해한 사실이 밝혀졌고, 김도란은 도망갔다. 분노한 왕대륙은 면접을 보러 온 신입사원 이력서를 살펴봤고 그가 김도란이라는 사실을 눈여겨봐 두 사람 사이 인연을 예고했다.

강수일(최수종 분)은 수산시장에서 우연히 김도란을 마주쳤다. 시장에서 힘들게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김도란을 본 강도일은 의아해했고, 김도란을 맡아 키워주던 김동철을 찾아갔다. 김동철이 일하는 곳을 찾아간 강수일은 그가 사망한 사실을 알고 납골당을 찾았다. 그곳에서 강수일은 "네가 그동안 우리 도란이 보살폈듯이 앞으로는 내가 힘닿는 데까지 네 식구들 돌볼 테니 이제 다 내려놓고 쉬어. 미안하다"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김도란은 봄앤푸드 1차 면접에 합격했다. 왕대륙은 김도란이 자신에게 무례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그를 만나기를 고대했다.

오은영은 박금병(정재순 분)의 이상 증세를 눈치챘다. 곤히 자고 있는 자신을 꼬집는 시모를 보고 이상히 여긴 것. 그러나 왕진국(박상원 분)은 이 말을 믿지 않았다. 이후 박금병은 넋이 빠진 채 길거리를 걷다가 김도란을 보고 ‘명희’라고 불렀다. 면접을 보러 가던 김도란은 이를 보고 당황했다.

한편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7시55분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