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남지현 간호로 깨어났다 “네 몸은 내 것”

0
201809242154004714.jpg

‘백일의 낭군님’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가 남지현의 간호로 깨어났다.

2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에서는 홍심(남지현 분)의 정성다한 간호로 깨어나는 원득(도경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심은 녹용이 들어간 비싼 약을 먹어야 깨어날 수 있다는 의원의 말에 손사래를 쳤다. 원득으로 인해 진 빚이 많았던 것.

대신 그는 산에 올라가 약초를 구하고, 새를 잡아 보양식을 만들었다. 그리고 아직 깨어나지 못한 원득의 입에 약과 음식을 넣어주며 밤새 보살폈다.

결국 원득은 아침 일찍 깨어났고, 자신의 옆에 누워있는 홍심을 보고 그의 머리카락을 만지며 관심을 보였다.

이윽고 깨어난 홍심은 "각방 쓰자더니 왜 여기서 자고 있는 것이냐"고 되려 투덜대는 원득에게 "밤새 간병하느라 그랬다"고 말하며 반가워했다.

또한 원득의 손을 잡고 기뻐한 후 "앞으로는 아프지도 다치지도 말라. 네 몸은 네 몸이 아니다. 네 몸은 내 것이다. 빚 다갚기 전까지는"이라고 말해 원득을 당황하게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