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볼넷 2개…템파베이, 양키스에 1-4 패

0
201809251127204061.jpg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최지만(27)이 볼넷 2개로 무안타에 그친 가운데 템파베이 레이스는 뉴욕 양키스에 무릎을 꿇었다.

최지만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전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이날 안타를 추가하지 못한 최지만은 시즌 타율 0.267에서 0.265로 소폭 하락했다.

최지만은 0-0으로 팽팽하던 1회말 1사 1루 때 첫 타석에 들어서 볼넷을 골라 1루를 밟았다. 하지만 후속 타자인 토미 팜, 조이 웬들이 연달아 아웃을 당하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최지만은 0-1로 뒤지고 있던 3회말 2사 3루 득점 상황에서 타석에 섰지만 3루수 땅볼 아웃으로 물러났다.

1-3으로 템파베이가 뒤지고 있던 6회말 무사 2루 상황에서 타석에 선 최지만은 볼넷을 얻어내 무사 1, 2루의 기회를 이어갔다. 하지만 팜, 웬들, 브랜든 로우가 모두 안타를 뽑아내지 못하면서 추격에 실패했다.

최지만은 8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격에 섰지만 다시 아웃, 이날 안타 없이 경기를 마쳤다.

이날 승리를 거둔 양키스는 96승 60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템파베이는 87승 69패가 되면서 같은지구 3위를 마크했다.

한편 3회말에 마운드에 올라 2이닝 2안타 1자책점을 내준 양키스의 소니 그레이가 승리 투수가 되면서 시즌 11승째를 챙겼다. 4회초부터 8회까지 5개의 안타를 허용하면서 3실점한 라이언 야브로가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성적은 15승 6패다.

Facebook Comments